'추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7/20 아름다운 추억은 괴롭다 (2)

아름다운 추억은 괴롭다

마음의 편린 2006/07/20 04:47

요즘 아이들은 어른이 되려 하지 않는다고 한다. "어서 커서 어른이 돼야지" 라고 하면 이해하지 못한다고 한다. 어른이 된다는 것은 스스로에게 책임을 져야 하고, 세상에 나가 생존을 위한 싸움을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왜 굳이 사서 고생을 하느냐는 이야기다.
듣고 보면 일리가 있다.
그러나 그렇게 자란 아이들의 어린 시절은 후일 어떻게 기억될까. 아름다울까?

우리 어릴때는 달랏다. 어린 우리에게 비친 어른들은 대접받는 존재였다. 지금 아이들처럼 영악하지 못해서 대접받는 이면에 고생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아지 못했다. 그래서 서로 나이를 더 먹었다고 우기며 싸웠다. 청년기에는 주민증까지 확인해가며 서열을 따졌다. 생년이 같으면 달을 따졌고, 달까지 같으면 날을, 날까지 같으면 시간까지 따졌다. 그러고도 끝내 자기가 형이라는 게 입증 안되면 주민증 생년월일이 가짜 아니냐고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 당시엔 유아 사망률이 높아서 돌이 지나기까지 출생신고를 미루는 예가 많았고, 부모들이 사는데 바빠 신고 시한을 놓치는 경우도 많았다. 그럴 때면 신고지연에 따른 벌금을 물지 않으려 생일을 아예 몇 년씩 늦추는 일도 많았기 때문이다.

그렇게 힘든 시절이었지만, 우리 어린 날의 추억은 아름답다.

동네 앞산 큰 바위 밑에 친구들과 굴을 파고 아지트를 만들던 일.
산에 꽃 따러 온 여자애들을 습격, 진달래를 뺏아 입가가 빨개지도록 먹던 일.
그 애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산 밑 동네 애들과 싸움이 붙어 머리통이 깨진 일. (우린 산 위에서 돌을 던지며 저항했다. 잠시 물러났던 놈들은 솥뚜껑을 방패 삼아 물 밀듯 밀고 올라왔다. 우린 눈물을 머금고 작전상 후퇴, 사실은 줄행랑을 칠 수밖에 없었고, 마침내 정상을 정복한 적들이 거꾸로 우리에게 돌 세례를 퍼붓기 시작했다. 그중 유탄 하나가 내 머리통을....그때 내가 뭐라고 했던가. "내 부상을 적에게 알리지 말라")
여자 애들이 우리 집에 떼로 몰려와 대문에 돌을 던지며 시위를 벌이던 일. (그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억울하다. 그들은 고무줄 놀이 때마다 남자 애들이 고무줄을 끊어 방해를 한다며 그 배후에 내가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나는 단연코 그런 적이 없다. 예나 지금이나 나는 신사 아닌가. 그날 영문도 모르고 뒷곁에 숨어 벌벌 떤 생각을 하면 지금도 화가 치민다 )
군내 체육대회에 육상 대표로 출전했을때 내 첫사랑 그녀가 친구들과 몰려와 멋진 포즈로 응원해주던 일.
합창대회에서 노래를 부르던 일.
그 때 봉선화를 독창했던 바로 그 녀, 내 첫 사랑.

생각하면 입가에 저절로 웃음이 번지고는 한다.
그러나 너무 아름다운 추억이라서 어느 날 되레 괴로울 수도 있는가?
그렇다.
그럴 수 있다는 것을 나는 조금 일찍 알았다.

高3 때 였다.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던 어느 여름날의 공휴일.  하숙집 골목엔 하얀 햇살만이 가득, 강아지 한 마리 보이지 않았다. 나도 더위에 지쳐 방 한 구석에 멍하니 누워 있었다. 그 때  어디선가 귀에 익은 동요가 들려왔다. 라디오를 통해 아득히 들려오던 그 노래. 옛날 친구들과 많이 부르던 노래였다. 그 순간 두두둥 떨어지던 내 심장.
왜 그랬을까. 오히려 반갑기도 하련만 왜 그렇게 불안하고 불길하게 느껴졌을까.
그 순간에는 그 이유를 알 수 없었다. 그러나 차차 나이가 들면서 그 때 느꼈던 불안의 정체를 알게 됐다.
돌아갈수 없음!
그토록 행복했던 시절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는, 당연한 사실을 그 순간에야 퍼뜩 깨달았던 것이다.

살아가면서 많은 추억이 쌓이지만, 힘들었던 순간보다 행복했던 순간들의 추억이 늘 나를 힘들게 한다.

기억하시라.

괴롭고 힘든 날 들은 차라리
세월이 흐르면 아름답다.
이제는 극복되어 다시 겪지 않아도 되므로.
그러나 아름다운 시절의 추억은 괴롭다.
이제는 가고 싶어도 결코 다시 돌아갈 수 없으므로.

top
TAG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7

  1. 허운주 2006/07/20 14:08 PERMALINKMODIFY/DELETE REPLY

    지금이라고 괴롭고 힘든 일이 없을까요..
    아름다운 시절로 돌아가지 못하는 괴로움이 있지 않습니까^^
    아름다운 시절의 추억이 괴로움으로 느껴지는 지금이 참 아이러니합니다.

    생각해보면 인간은
    자기가 가진 그릇만큼의 넉넉함..앎..고민..괴로움이 있는듯합니다.

    국장님 홈피보니 저도 리플족에서 벗어나서
    무언가 글을 쓰고 싶고.. 삶의 족적같은 것도 남기고 싶고
    그런 기분이 듭니다.

    함 도전해볼까요?

  2. 2006/07/21 07:36 PERMALINKMODIFY/DELETE REPLY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