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14 장충동의 마지막 밤 (3)

장충동의 마지막 밤

한담 2014/02/14 14: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사온 사무실 밖으로 본 창덕궁


어제 회사가 안국동으로 이사했다.
작년 이맘때쯤 회사가 장충동으로 이사를 했고,
그 때 내가 이 회사에 들어왔으니
회사도, 나도  1년만에 다시 새로운 환경을 맞는 셈이다.

위치는 창덕궁 맞은 편.
회사 창을 통해 창덕궁이 바로 눈앞에 펼쳐진다.
사무실도, 주변 환경도 한층 좋아졌다.

그동안 작은 변화가 있었다.
들어올 땐 고문이었으나
지금은 실무를 맡은 임원이 되었다.
사실, 직원이 20명도 안되는 회사에서
직책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만
실무에 좀더 깊숙이 관여하게 됐다는 점에서
한편 신나고 한편 부담스럽다.

직책이 바뀌면서 많이 바빠졌다.
업무도 업무지만
무엇보다 마음이 바쁘다.
시간이 어떻게 가는 지도 모르게 간다.
예전엔 남산 산책도 자주 했지만
최근엔 남산은 물론, 주말 북한산도 가본지 오래다.

매년 연말이면 한 해를 되새겨보곤 했지만
이번엔 신정도, 구정도  어영부영 그냥 넘어갔다.
공연히 바쁜 탓도 있었지만
생각해봤자 모두가 내 힘으론 어쩔 수 없는 일들이니
내 스스로 생각을 피했는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세월은 빠르게만 간다.
정년퇴직 뒤 1년 4개월을 놀았는데
지금 생각하면 그 16개월이 3개월도 안된듯 아쉽다.
새로 일을 시작한지도 1년인데
이 또한 한 달, 아니 보름밖에 안된 기분이다.

백수 시절, 어느 회사에 면접을 보러 갈 때
아내가 정장을 입혀 주며
'당신 출근하는 모습을 한번만 더 봤으면 좋겠다'
씁쓸한 표정으로 하던 말이 생각난다.

그때 참 마음이 짠했었지.

그래,
지금 내가 할 일은
그저 열심히 회사를 다니는 일이다.
이렇게 살다보면
운명이 또 나를 어데론가 데려가겠지.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515

  1. 충정로 2014/02/18 13:51 PERMALINKMODIFY/DELETE REPLY

    와우! 창밖 풍경이 멋있어요.
    전 요즘 대상포진이 걸려서 골골대고 있어요.
    한 동안 쉬지 않고 까불었더니,,,
    몸에서 신호를 보내내요.
    쉬라고~~




  2. 방주 2014/02/19 14:49 PERMALINKMODIFY/DELETE REPLY

    대상포진 엄청 고통스럽다던데....
    내가 아는 사람들은 모두 입원.
    그냥 버티고 있다니 대단하네요.
    나도 요즘 한 닷새 연속 술을 마셨더니
    지금 죽을 지경.
    몸좀 잘 추스려서 두루두루 한번 봅시다.

  3. 충정로 2014/02/21 17:25 PERMALINKMODIFY/DELETE REPLY

    네 알겠습니다.
    빠른 시일내 최소한 두 번은 뵈야할 일이 있을 듯 하네요.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