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테리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14 인연

인연

한담 2014/01/14 11:38
요즘 우리집에 강아지가 한 마리 와있다.
꼬비가 천국으로 갔을때, 딸이 너무 울어대니
남자 친구가 위로삼아 사줬단다.
그러나 아내나 나나 더 이상 강아지를 기르고 싶지 않았다.

지금이야 예쁘고 귀엽지만
세월이 흘러 그도 늙으면
노친네 하나 모시는 것 못지 않게 힘들고
무엇보다
죽음이 가까워질 수록 집안 분위기도 음울해지더라.
그땐 우리도 황혼기일 텐데
그 어두운 분위기를 견딜 자신이 없고
끝내 그를 먼저 떠나보내는 것도 못할 짓 같았다.
그래서 집에 못 데려오게 했는데
보름 전쯤, 막무가내로 데려왔다.

남친이 지방에 출장을 가 있는 동안 보살펴 주기로 했다는데.....
강아지를 사 준 것도 그렇고, 그 강아지를 굳이 우리집에 보내려고 하는 것도
뭔가 다른 속셈이 있거나 그를 위한 작전인 것 같아 내키지 않았지만
이왕 데려온 걸 그냥 내칠 수도 없어
당분간이라는 전제로 함께 보내고 있다.

그런데 이놈, 눈치가 보통이 아니다.
이제 겨우 5개월이라는데
집에 오자마자 다 제쳐놓고 나에게 달려들어 재롱을 부린다.
강아지 사랑은 아내를 따라갈 사람이 없는데,
사랑이 생존에 무슨 소용?
이집의 대장이 누군지 말 안해도 안단 말이지.

보스턴 테리어.
자그마해도 육덕이 푸짐하다.
안아주면 한 짐이다.
보기엔 날렵한데, 앉는 폼도 요상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펑퍼짐 한 것이, 마치 고스톱 치는 아줌마들  같다.
그 말을 하며 아내와 함께 박장대소를 했다.

들이대기는 또 얼마나 들이대는지,
아침에 운동을 하다 보면
내 주위에 가만히 앉아 있다가
틈만 있으면 덤벼들어
발바닥이고 귀고 코고 마구 핥아댄다.

침대에 올라오면 깡총 따라 올라와
망설이지도 않고 몸을 들이민다.
엉덩이를 바짝 붙여오기도 하고
머리를 털썩 내 팔에 올려놓기도 한다.
귀찮아 떼어놓으면 와락, 다시 몸을 붙여온다.
"왜 이러세요" 간절한 눈빛으로.

이걸 예뻐해야 하나, 귀찮아 해야 하나.
X 오줌도 아직 못 가리니
또 다시 전쟁이 시작됐다.

이대로 그냥 둘 순 없는데,
기회만 오면 돌려보내야 하는데,
그새 정이 들면 어떡하지?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513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