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14 별러서 간 북한산

별러서 간 북한산

일상 속에서 2013/10/14 14:26
지난 주말
한 주 내내 벼르다 북한산에 가다.
예전엔 주말이면 으레 산에 가는 걸로 알았는데
재취업 이후엔 별러야만 산에 간다.
특히 지난 주에는
운동도 하루밖에 하지 못한채 1주 내내 술을 마셨고
그때마다 마치 산에나 가야 술에서 헤어날 수 있다는 듯
주말엔 꼭 산에 가야지, 가야지 했다.

왜 술을 줄이겠다고 결심만 하면
오냐, 그래봐라는 듯이 술 마실일이 줄 잇는 것일까?
하느님 심보, 참으로 고약하시다.

설악산엔 이미 단풍이 한창이라는데
혹여 이곳도 그럴까
구파발역부터 등산객이 북적인다.
그러나 단풍은 아직 멀었고
계곡의 물도 거의 말라 볼품이 없다.

그래도 생각 밖으로 발걸음은 가볍다.
올 때는 억지로, 가야만 하기 때문에 가는 것 처럼 왔으나
일단 산에 들어서니
언제 그랬더냐 싶게 마음이 편안하다.
북한산도 마치 기다렸다는듯이 나를 안아주는 것 같다.
오랜만의 산행이니 욕심을 내지 않겠다 했으나
위문에서 만경대로, 대동문 보국문 대성문을 거쳐 결국 대남문까지 갔다.
문수사에서 부처님까지 뵙고 하산하다.

예상밖의 좋은 컨디션에
내리막길도 쿵, 쿵
혈기방장하게 산을 내려오다.
그러다보니
늘 쉬던 곳도 그냥 지나쳤다.
이러면 안되는데....
쉴땐 쉬어야 하는데....

결국 탈이 났다.
갑자기 무릎이 아파 걸을 수가 없었다.
그제서야 자주 자주 쉬었으나
이미 탈이 난 다리는 말을 듣지 않았다.

내가 뭐랬느냐?
달도 차면 기운다 했느니.
무엇이든 한계를 넘으면 안된다.
한계 직전까지 가면 강해지지만
한계를 넘으면 무너진다.

이날 밤새 앓았다.
온몸이 쑤시고 아파
신음 소리가 절로 났다.
아내는 "에구, 미련퉁이!"
시끄럽다 돌아눕고.....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502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