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없는 바람

바람들에게 2019/10/06 13:30
어제 처음으로 하루 방문자가 1000을 넘었다.
1224명.
2006년 6월 불로그 개설 뒤 13년 만이다.

블로그를 만든지 6년 가까이
방문자는 한 자리 수에 불과했다.
2012년 한때 100명을 돌파하고
2017년 9월엔 200명을 넘긴 적도 있지만
그때까지도 대부분 두자리 수였다.
작년에야 비로소 세자리수로 오르고
어제 처음 4자리 수를 기록한 것이다.

작년 5월
80명선에서 오락가락 하던 방문자가
어느날 갑자기 100명을 넘었다.
그러더니 날마다 늘어 400, 500, 600까지 육박했다.
잠시 200~300으로 내려왔지만
다시 500을 넘어 근 한 달 평균 450을 기록했다.
세자리 수 시대가 열린 것이다.

포털사의 블로그 배치 전락이 바뀌었나?
어느 인기 사이트에 누가 내 글을 올려줬나?
이유를 알 수는 없었지만
갑자기 세자리 수가 되면서
마치 파워 블로거나 된듯 흥분했다.
매일 수시로 방문자 수를 확인했다.
그런데 한 달여 뒤 갑자기 100 아래로 뚝 떨어졌다.
뭐야? 뜬구름이었어?
금새 의기소침해졌다.
그러나 차츰 회복해
최근까지 300안팎을 유지해왔다,

어제 1000명을 넘어서면서
혹시 네자리수 시대가 오나 했지만
역시 오늘 다시 세자리로 돌아갔다.
그러나 그다지 실망스럽지 않다.
이번엔 그다지 흥분하지도 않았다.
작년 너무나 자주 방문자 수를 확인하면서
마치 블로그의 노예가 된 듯했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 하고 싶지 않다.
방문자가 늘어난들 달라지는 것도 없지 않은가?
숫자는 다만 숫자일 뿐이며
늘 변하는 것이고
따라서 의미 없는 것이다.

그런데 이상한 것이 하나 있다.
이렇게 방문자가 늘어도 왜 댓글이 거의 없을까?
방문자가 적을 땐 그러려니 했는데
수백명이 찾아오고도 왔다가 그냥 가니
그 이유가 궁금하다.
너무 개인적인 내용이라 그런가?

하긴 블로그를 개설할 때부터 댓글을 원하진 않았다.
아니 많은 사람이 오는것 자체를 바라지 않았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삶의 비밀이 나 만큼 궁금한 사람,
나와 비슷한 고민을 하는 사람만 오기 바랐다.
그래도 이렇게 오랜 기간 아무런 반응이 없는 건
조금 이상한 생각이 든다.

블로그를 연지 10년이 지나면서
하고싶은 이야기는 거의 다 한 것 같다.
삶이 계속되는 한 할 말이 왜 없겠느냐만
이젠 내 이야기보다 남들 이야기도 듣고싶다.
논쟁이나 토론이 아닌,
살아가는 이야기를 도란 도란 나누기도 하면 좋겠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00

Write a comment


◀ PREV : [1] :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 [80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