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계령

노래와 사연/그냥 좋은 노래 2019/09/01 09: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쩌다 모처럼 올려다 본 하늘

어느 TV드라마의 OST로 나왔다더니
그래서 그런가?
요즘 양희은의 한계령이라는 노래를 자주 흥얼거리게 된다.

그런 막장 드라마에 이런 노래가 나오다니...
아내가 보는 바람에 욕을 하면서도 가끔 봤지만
이 노래가 나온다는 건 인터넷을 보고서야 알았다.
그러나 그동안 나도 모르게
내 가슴에 젖어들었던 모양이다.

내가 지금보다 훨씬 젊었을 때,
그러나 인생의 쓴 맛을 조금씩 알아갈 때,
아마도 뜨거운 여름 어느 주말에 이 노래를 처음 들었다.
거실에 멍하게 누워있는데
어느 이웃집 라디오에서 이 노래가 흘러나왔다.
방송의 소개에 따르면
양희은이 암으로 생사의 갈림길에 놓였을때 부른,
당시의 심정을 짙게 느끼게 하는 노래라고.
(정확한 기억인지는 모르겠다.)

체념한 듯, 초월한 듯
담담하면서도 애절함이 묻어나는 이 노래는
참 묘하게도 내 마음을 파고 들었다.
그러나 배워서 블러보겠다는 생각은 안했다.
아직 나는 승부욕이 넘쳤고
그에 걸맞게 거칠고 강한 록에 더 끌리고 있었다.

그런데 이제 웬일인가?
은근히, 더 진하게
이 노래가 다가온다.

도시를 떠나와 농사짓는 늙은이에게,
이제 울 일도, 잊어버려야 할 것도 없는데
왜 자꾸 마음이 첩첩산중에 오를까?

나는 모든 걸 내려놓았는데,
내려 놓으려 하는데,
산은 또 왜 자꾸 내려가라 하는가?
내려가서 무얼 하란 것인가?

어느 곳에서도 삶은 편치 않고
나라는 어지럽고...

오늘도 홀로
한계령에 오른다.

<한계령>

저 산은 내게 우지 마라 우지 마라 하고
발 아래 젖은 계곡 첩첩 산중

저 산은 내게 잊으라 잊어버리라 하고
내 가슴을 쓸어내리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92

Write a comment


◀ PREV : [1] : [2] : [3] : [4] : [5] : [6] : ... [79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