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소동

일상 속에서 2020/02/09 11:15
어제가 정월 대보름.
설날을 지낸지 벌써 보름이나 됐다.
올 설엔 남우와 두희 모두 내려왔다.
온 기족이 이렇게 함께 명절을 지낸 게 얼마만인가?
정말 의미 깊은 설이었지만
그만큼 즐겁게, 재미있게, 잘 지내진 못한 것 같다.

​ 하필 설 연휴 내내 내가 감기에 걸려 있었다.
심하진 않았지만, 몸이 안 좋으니 기분도 가라앉았다.
아이들에게 늘 찌푸린 모습만 보여왔는데
이번에도 그런 것 같아 마음이 안좋다.

​ 감기는 두희에게 옮겨붙었다.
집에 다녀온 뒤 감기 들었다고 웃으며 불평(?)이다.
아내에게도 옮겨갔다.
웬만하면 약도 잘 안 먹는 아내가 병원까지 다녀왔다.
그렇지않아도 요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중국 우환 폐렴)'으로
온 세상이 난리인데
식구들에 미안하고 남들 눈치도 보인다.
두희는 곧 미국으로 연수를 가야 하는데
입국이나 체류 과정에서 문제가 될까 걱정이다.

​ 아내는 일주일 전 쯤 서울에 다녀왔다.
두희에게 설 음식을 나눠주고 병원에도 데려 갔단다.
그리고 내려온 뒤 바로 감기가 심해졌다.
이제 아내는 다 나은 것 같다.
두희도 괜찮다는데, 정말 괜찮기를.....

​ 오늘은 남우 생일이다.
떨어져 사니 미역국 조차 끓여주지 못한다.
코로나 사태로 일에 지장도 많다는데
부디 위기를 잘 넘기면 좋겠다.
오늘 하루가 다른 날 보다 훨씬 즐겁기를.
이어 좋은 날들이 활짝 열리기를.

​ ​ ​ ​ ​ ​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24

Write a commen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 [82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