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농사

영농일기 2020/02/21 15:38
밭에 퇴비와 천매암을 뿌렸다.
퇴비 회사에 배달을 재촉했더니 일요일에 실어왔다.
덕분에 계획보다 조금 이르게 시비 작업을 마쳤다.
퇴비 35포와 천매암 7포를 옆구리에 끼고 뿌렸더니
허리가 뻐근하다.

​ 귀농 4년, 농사 3년차지만
해마다 처음 농사를 짓는 것 같다.
항상 안 해본 일을 하기 때문이다.
올해는 유기농에 더해 무경운으로 농사를 짓는다.
농부에게 밭 가는 일은 기본인데
밭을 갈지 않고 농사를 짓는 게 과연 맞는 일일까?
사실 나도 자신은 없다.
그러나 농사도 자연을 닮아야 한다면
무경운 농법이 맞긴 맞는 것 같다.

​ 처음부터 농약을 쓰지 않다 보니
해마다 농사를 망쳐 손해만 본다.
올핸 제대로 농사를 지어야 할텐데.

​ 밭에 고정식 동력 분무기를 설치했다.
수동, 엔진 동력, 충전식에 이어 분무기만 벌써 4개째다.
등에 지지 않고 호스를 끌고 다니며 물과 약제를 살포하는 것으로
내 밭의 규모엔 사실 과분한 장치다.
그러나 경험 부족을 장비로라도 메꾸기 위해
조금 무리를 했다.

​ 이제 관정을 재가동 하는 일이 남았다.
지금은 날씨가 따뜻하지만
갑자기 추워지면 동파될 수도 있다.
아무래도 3월까진 기다려야겠지?

​ 텃밭의 땅은 많이 녹았다.
하지만 너무 질퍽해 손을 댈 수가 없다.
해야 할 일이 많은데......
이러다 일이 한꺼번에 몰릴까 걱정이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26

Write a comment


임미리와 경향신문

시사 2020/02/18 14:30
진중권이 한동안 귀를 성가시게 하더니
이제 임미리 라는 교수가 또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있다.
그는 경향신문에 실린 칼럼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을 빼고 투표를 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이 촛불 덕으로 집권을 했으면서도
촛불의 기대를 저버렸다는 이유다.

​ 문재인 정권이 정말 촛불을 배신했는지 ,
그 배신감이 민주당이 아닌 다른 정당을 선택해야 할 만큼 중대한 것인지,
판단은 자유다.
그러나 혼자의 생각을 넘어 세상에 동참을 제안할 때에는
그 근거를 명확하게 제시해야 한다.
더불어, 민주당이 아닌 다른 정당을 선택할 경우
그 정당이 누구인지, 왜 더 좋은 세상이 열리는지
합리적 설명을 해야 한다.
민주당 빼고 아무나?
세상이 더 나빠져도 그만?
이건 너무 무책임하지 않은가?

​ 진중권은 한 때나마 예리한 논리로 이름을 날렸다.
그러나 임미리 라는 사람은, 적어도 나는, 듣도 보도 못했다.
스스로 고백한 바에 따르면
자한당과 안철수 진영에 한동안 기웃거린 모양인데
그런 사람이 촛불을 입에 올릴 자격은 있는 것일까?

​ 그냥 같잖게 생각하고 무시했어야 하는데
민주당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을 했던 모양이다.
야당과 언론이 동시에 들고 일어났다.
표현의 자유를 억압했단다.
이에 놀란 민주당은 부랴부랴 고발을 취하했다.
임미리는 기고만장, 민주당에 정식 사과를 요구했다.

​ 모두 웃기는 일이다.
주제에 민주당은 빼고 투표하자는 임미리나
그런 임미리에 발끈한 민주당이나
때 만난듯 나대는 언론과 야당이나
모두가 말을 보탤 가치 조차 없다.

​ 그러나 경향신문에겐 한 마디 하고 싶다.
그 칼럼이 정말 실어줄 가치가 있는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진정 없는가?
경향신문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25

Write a comment


감기 소동

일상 속에서 2020/02/09 11:15
어제가 정월 대보름.
설날을 지낸지 벌써 보름이나 됐다.
올 설엔 남우와 두희 모두 내려왔다.
온 기족이 이렇게 함께 명절을 지낸 게 얼마만인가?
정말 의미 깊은 설이었지만
그만큼 즐겁게, 재미있게, 잘 지내진 못한 것 같다.

​ 하필 설 연휴 내내 내가 감기에 걸려 있었다.
심하진 않았지만, 몸이 안 좋으니 기분도 가라앉았다.
아이들에게 늘 찌푸린 모습만 보여왔는데
이번에도 그런 것 같아 마음이 안좋다.

​ 감기는 두희에게 옮겨붙었다.
집에 다녀온 뒤 감기 들었다고 웃으며 불평(?)이다.
아내에게도 옮겨갔다.
웬만하면 약도 잘 안 먹는 아내가 병원까지 다녀왔다.
그렇지않아도 요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중국 우환 폐렴)'으로
온 세상이 난리인데
식구들에 미안하고 남들 눈치도 보인다.
두희는 곧 미국으로 연수를 가야 하는데
입국이나 체류 과정에서 문제가 될까 걱정이다.

​ 아내는 일주일 전 쯤 서울에 다녀왔다.
두희에게 설 음식을 나눠주고 병원에도 데려 갔단다.
그리고 내려온 뒤 바로 감기가 심해졌다.
이제 아내는 다 나은 것 같다.
두희도 괜찮다는데, 정말 괜찮기를.....

​ 오늘은 남우 생일이다.
떨어져 사니 미역국 조차 끓여주지 못한다.
코로나 사태로 일에 지장도 많다는데
부디 위기를 잘 넘기면 좋겠다.
오늘 하루가 다른 날 보다 훨씬 즐겁기를.
이어 좋은 날들이 활짝 열리기를.

​ ​ ​ ​ ​ ​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24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