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2/06 용서받지 못할 자

용서받지 못할 자

시사 2019/12/06 10:04
지금쯤은 자한당이 지옥에서 헤맬 줄 알았다.
그런데 아니다.
뜬금없는 단식투쟁 등 '뻘짓'을 하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기고만장하다.
검찰이 '조국 사태'를 일단락 지은 뒤 야당 수사에 나설 줄 알았는데
전혀 그러지 않았기 때문이다.
검찰은 오히려 자한당과 햔펀이나 된 듯
함께 청와대 공격에 여념이 없다.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검찰은 조국을 수사하면서 여당 지지자들의 강력한 반발을 받았다.
그만한 혐의에 그런 사생결단식의 수사를 해야 하는지,
여당 지지자가 아니라도 의심할만 했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수사의 정당성을 증명하기 위해서
야당에 대해서도 곧 철저한 수사에 나설 줄 알았다.
그러나 정경심을 무려 14개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도
자한당에 대해서는 전혀 수사에 나서지 않고 있다.
왤까?

아무래도 아직 조국을 잡지 못한 때문인 것 같다.
검찰은 정경심을 구속 기소한 뒤 당장 조국을 잡아넣을 기세였다.
그러나 여태 기소조차 못하고 있다.
이미 재판이 시작된 정경심의 경우에도
판사들이 공소장 내용에 황당해 한다는 전언이다.
만일 조국을 끝내 잡아넣지 못하고
정경심 마저 별다른 범죄가 없는 것으로 밝혀지면
검찰은 패가망신의 위기를 맞을 수 밖에 없다.
그동안 얼마나 나라를 시끄럽게 했는가?
온 나라가 조국 하나 때문에 얼마나 휘청휘청했는가?
그런데 별일이 아니다?

검찰로서는 최악의 악몽일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어떻게든 조국을 엮어넣으려는 것 같다.
1년도 더 지난 엣 사건을 새삼 들춰내
지방선거에 개입한 것 아니냐, 칼을 들이대는가 하면
아무리 사소해도 조국과 연관된 냄새가 나면
청와대 압수수색까지 서슴치 않고 있다.
조국을 넘어 청와대와 전면전을 벌이는 형국이다.
검찰이 아무리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해도
이렇게까지 해야 할까?
또 다른 의문이 든다.

어쩌면 검찰은 조국 개인이 목표가 아니었는지도 모르겠다.
나는 윤석열의 '충정'을 믿었지만, 믿으려 애썼지만
그게 아닌 것 같다.
조극은 하나의 희생물이었을 뿐
진짜 목표는, 많은 사람들이 의심하듯, 검찰개혁 저지였는지 모르겠다.
처음엔 조국 하나만 잡으면 대충 넘어갈 수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문재인의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알고
아예 청와대를 무너뜨리기로 결심했는지 모르겠다.
그러자면 야당의 도움이 필수다.
일각에서 검찰과 자한당의 뒷거래를 의심하는 이유다.
검찰이 청와대와 여당을 도덕적 타락세력으로 몰아
다음 총선에서 검찰 개혁을 반대하는 야당이 승리하도록 돕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검찰은 자한당 관련 수사에는 모두 소극적이다.
자한당 국회의원 60여명의 목숨이 걸린 패스트트랙 수사는
총선이 하루 하루 가까워지는데도 오리무중이다.
아예 선거 뒤로 수사를 미뤘다는 말도 있다.
조국 자녀의 혐의와 판박이인, 아니 더 심한 나경원 자녀 수사 또한
시민단체의 7차레 고발에도 감감 무소식이다.
이런 검찰에 대해 자한당은 "검찰을 탄압하지 말라"
여당과 청와대를 상대로 연일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만하면 환상의 복식조 아닌가?

그러나 이는 야당에게도 결코 반가운 상황이 아니다.
검찰을 이대로 두면 대통령 조차도 멋대로 휘두를 수 있는 '괴물'이 된다.
아무리 검찰의 수사 독립성이 중요하다 해도
국민에 의해 선출된 대통령에까지
확실한 증거도 없이 칼을 들이대도 좋은 것일까?
만일 그렇다면 그 괴물은 누가 견제할 수 있을까?
자한당이 집권해도 검찰은 두고두고 화근이 될 것이다.

다행히 국민들은 이전과 달리
검찰과 야당의 언론 플레이에 덜 영향을 받는 것 같다.
문정권 지지율이 최근 사태로 폭락하기는 커녕
다소라도 오히려 올랐다.

문재인 또한 마침내 회심의 칼을 빼들었다.
추미애를 법무장관으로 내정한 것이다.
"추타르크"로도 불리는 추미애는 '순진한' 조국과는 다를 것이다.
야당과 언론이 또 어떻게 그를 흔들지 모르지만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다.
검찰이 '임자'를 만나게 되는 것이다.

묘하게도 이와 맞춰 흥미로운 기사가 하나 나왔다.
윤석렬이 "대통령에 대한 충심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악역을 맡고 있다는 엉뚱한 소리도 하고,
그동안 무소식이던 패트 수사도 년내 끝내겠다고 했단다.
무슨 자다가 봉창 뜯는 소리인가?
그래본들 기차는 이미 떠났다.

조국을 끝내 잡아넣든 그렇지 못하든,
이제 와서 야당 수사에 나서든 아니든,
검찰은 이미 용서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잃었다.
자기가 저지른 일에 대해서는
누구도 그 댓가를 피할 수 없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12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