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령

영농일기 2019/05/28 11:32
아침에 밭에 나가 보니
진딧물이 엄청 많이 번졌다.
그제 제법 세게 약을 쳤는데
왜 갑자기 이렇게 번졌을까?

그렇잖아도 백기호씨가 겁을 주어 맘이 편치 않은데
정말 안되겠다 싶다.
내일쯤 강한 약을 쓸까 했는데
하루 당겨 C단계 약을 치기로 했다.

나는 4단계로 약을 정리했다.
A단계는 예방형, B단계는 일상형,
C단계는 경계형, D단계는 비상형이다.
오늘 치는 것은 C형이다.
병충해가 발생하면
바로 C단계로 갔어야 했는데....
내가 오만했다.
천연농약의 효과를 너무 믿었다.

오늘 치는 약으로 잘 해결되면 좋겠다.
만일 안 되면 D단계,그래도 안 되면 초비상 단계로 가야 한다.
초비상 단계는 가성소다나 황토를 더하는 것으로
벌써 이 단계까지 간다면
올 농사는 기약하기 어려울 것이다.
이 마저 안 듣는다면
결국 화학농약을 써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농사에 대한 나의 순정도, 낭만도
모두 끝장이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기를.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62

Write a comment


벌레와의 전쟁 - 개전

영농일기 2019/05/27 11:45
진딧물이 여러 포기에 발생했다.
처음 발생했을 때 쉽게 방제가 돼 마음을 놓았는데
이틀 전 정기 방제를 하다 보니
여러 포기에, 그것도 끔찍할 만큼 진딧물이 붙어 있었다.

본래 고추에도 진딧물이 많이 붙는단다.
그렇다면서 어느 50년 농사 고수가 비법을 알려줬다.
고추 포기 사이에 미리부터 진딧물 약을 묻으라는 것.
고추가 농약을 빨아들이면서 약물이 배어
진딧물이 얼씬도 못 한단다.

정말 완벽한 예방법 같다.
그러나 나는 따르지 않았다.
평생 몸 속에 진딧물 약을 품고 사는 고추가
건강한 먹거리를 인간에게 주겠는가?

그렇다고 진딧물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어
어제 다시 천연농약을 쳤다.
그런데 오늘 백기호가 나도 없는 새 우리 밭을 보고 가선
나에게 전화를 했다.

"형님, 올 농사는 벌써 다 망쳤네요.
형님 고추밭은 벌레들 운동장이예요.
40% 정도만 건강하고 나머진 다 털렸습니다."

이게 무슨 소린가?
내 눈엔 10여 포기에 진딧물만 보이는데
그의 눈엔 응애와 총채벌레가
온 밭에 널렸단다.
그러면서 빨리 농약을 치라고 난리다.

내딴엔 연타까지 날렸는데
눈에 보이지 않는 벌레들에겐
그렇게 전혀 효과가 없었던가?

순간 너무 실망스러웠다.
작년에도 응애 때문에 고전을 했는데
이러다 정말 올 농사도 망치고 마는 것 아닌가?

백기호에 따르면
나처럼 유기농에 도전한 한 후배 귀농인은
하우스 두채에 고추를 심었다가
벌써 한채를 포기하고 정리해 버렸단다.
그의 밭은 나보다도 더 엉망이더란다.

주변의 모든 벌레들이
농약을 쓰지 않는 밭으로 몰려든다며
빨리 농약을 치라는 백기호에게
나는 단호히 말했다.

"아직은 아니다.
몇번은 더 내 식대로 하겠다."

앞으로 더 자주, 더 강하게
약을 쳐야겠다.
그래도 안 되면....

미리부터 좌절할 건 없다.
갈데까지 가보자.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61

Write a comment


이산가족

일상 속에서 2019/05/18 15:55
어제 남우가 이사를 했다.
그보다 이틀 전엔 두희가 이사를 했다.
내가 지난달 29일 이사를 했으니
불과 한 달 사이 온 가족이 따로 이사를 한 셈이다.

이제 가족이 뿔뿔이 흩어졌구나.
그러나 어차피 가야 할 길이었다.
남우는 남우 대로,두희는 두희 대로,
그리고 우리는 우리대로
모두 새 출발을 한다.

용감하게 집을 뛰쳐나갔던 남우는
이제 지난 날을 돌아보고 재정비를 할 때다.
지금껏 엄마와 살아온 두희는
이제 홀로 제 갈길을 확실하게 정해야 한다.
아내도, 평생 서울에서만 살아온 아내도
이제 시골 생활에 적응해야 한다.

나는 귀농한지 3년째.
그러나 올해도 실수의 연속이다.
농사엔 정해진 법이 없다.
최상승의 불법은 정해진 법이 없다지만
농사는 그야말로 제멋대로다.
작년에 이미 그렇다는 것을 알고
올핸 내 생각대로 하리라 작정했지만
경험이 없다보니 또 남의 말에 휘둘리고 말았다.

고추는 여전히 고전 중이다.
장대하게 큰 것도 많지만
성장이 미흡한 것도 그만큼 많고
오늘 내일 하는 고추도 수십 포기다.
아무래도 물주기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
점적호스를 한 줄씩 포기 가까이로 옮겼지만
효과는 별무신통이다.

텃밭에 심은 토마토 가지 호박도
모종 하루만에 잎들이 다 타서 떨어지고
새로 어렵게 잎을 틔우고 있다.
이러려면 뭐하러 모종을 심을까?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원인을 물어봐도
시원한 대답이 없다.

그제는 농기센터 황과장을 초대해 의견을 물었다.
나에게 문제가 있다는 건 알겠으나
그 문제가 무엇인지는 모르겠다.
애꿎게 술만 잔뜩 마셨다.
센터 직원들은 술을 안 마셔
혼자서 대취헸다.
나중에 확인해 보니
술김에 또 전화를 20여 통이나 했더라.

이 사람 저 사람 불러내
대체 무슨 말을 했을까?
무슨 할 말이 그리 많았을까?
한 말을 기억 못하니
내심 불안하고, 그런 내가 한심하고,
정말로 우울해 못 살겠다.

3년은 농사를 지어봐야 비로소 농부가 된단다.
나는 1,2년 안에 해 내겠다 큰소리 쳤는데
아무래도 3년 다 걸려야 할 듯하다.

아무려면 어떠냐?
중요한 건 포기하지 않는 것이다.
아무리 빨리 간들, 멀리 간들
결국엔 모두 만난다.

우리 남우와 두희도 초조해 하지 말고
히루하루를 즐겁게,
그리고 힘차게 나아가기를.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60

Write a comment


술상

한담 2019/05/14 09: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을 적게 하든 많이 하든
농장에서 돌아오면
술 한잔 하는 것이 습관이 됐다.
특히 아들이 전통 막걸리를 보내온 뒤엔
거의 하루도 빠지지 않고 술을 마신다.

아내가 온 뒤 술상도 달라졌다.
예전엔 방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먹던 반찬을 안주 삼아 마셨는데
지금은 제대로 된 맛있는 안주가 있다.

리모델링을 마치고 지난달 29일 이사를 했다.
아내는 식탁을 창가에 두었다.
이곳에 앉아 마시면
더욱 술맛이 난다.

오늘은 코다리찜이 나왔다.
일은 땀도 안 날만큼 하고선
술은 거나하게 마신다.

좋다.
참 좋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59

  1. 타골 2019/05/14 15:05 PERMALINKMODIFY/DELETE REPLY

    정말 좋군요. SNS가 우리 일상이 되기전의 기분으로,
    '좋아요!!'

Write a comment


어르신 나무

한담 2019/05/12 08:41
이곳에선 대추나무를 '어르신 나무'라고 한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것들이 다 모인 다음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것이 집안 어르신인 것 처럼
봄철 온갖 풀과 나무가 다 잎을 피운 뒤에야
비로소 싹을 틔우기 때문이라고.

심은지 50일이 되도록
우리 대추나무도 요지부동,
가지가 하얗게 말라붙은 채로
변화가 없었다.

보다 보다
아이고, 죽었나보다
뽑아 버리려 했더니,

이런!
보일듯 말듯
싹이 돋았다.

어르신,이제 오셨습니까?
하마터면 못 뵐뻔 했습니다.
올 가을 잘 부탁합니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58

Write a comment


순정

영농일기 2019/05/10 11:13
모종을 심은지 보름이 지났다.
그 동안에 우여곡절이 참 많다.
나의 조급증도 문제지만
모종들이 영 신통치가 않았다.
닷새 엿새 일주일이 되도록
착근들을 못하고 시들시들했다.

여러 사람에게 원인을 물었으나
대답은 한 가지.
심을 때 물을 안 준 것이 화근이란다.
설사 밭에 습기가 넘쳐도
심을 때만은 물을 충분히 줘야 착근이 된다는 것.
육묘 전문가가 주지 말래서 안 준 것인데
내가 생각해도 물을 안 준 것이 잘못이다.

닷새 지나서야 부랴부랴 물을 주었다.
그러나 멀칭을 해놓아 쉽지 않았고
400그루를 하나 하나 살펴 물을 주기도 어려웠다.
결국 대충 물을 주다가
급기야 30여 그루는 뽑아내고 다시 심었다.

보름이 지난 지금은 좀 나아졌지만
아직도 시들시들한 것이 적지 않다.
어떤 것은 장대하게 크는데
왜 어떤 것은 그다지 작고 여릴까?
한날 한시 한 모판에 심었을 텐데
이처럼 차이 나는 것은 무슨 연유인가?
하긴 사람도 그와 같지 않던가?
붓다는 분별 말라 하시지만
세상엔 엄연히 차별이 있음이 가슴 아프다.

내가 화학농약과 비료를 안 쓰는 것에 대해서도
많은 사람들이 말렸다.
아무리 내가 유기농을 하고싶어도
주변의 도움 없인 안 된단다.
주변에서 약을 치면
그 약들이 날아들어올 뿐더러
벌레들은 약이 없는 내 밭으로 몰려든단다.

나도 안다.
그러나 날아들어오는 농약이
직접 작물에 친 농약 만큼 해롭겠는가?
내 밭으로 몰려오는 벌레들은
내가 더 열심히 막으면 되지 않겠는가?

다른 사람들의 만류와 염려에도
나는 유기농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이를 위해 최대 600포기를 심을 수 있는 밭에
고추도 399포기 밖에 심지 않았다.
어쩌면 이런 것이
내 작물에 대한 나의 순정인지 모르겠다.

적게 심은 만큼
한 포기 한 포기가 너무나 소중하다.
그러나 어느 정도의 피해는 감수해야 할 것 같다.
아무리 공을 들여도
차별이 나는 것이 세상이니까.
그러나 내 순정을 후회할 만큼
피해가 크진 않았으면 좋겠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57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