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깊은 산골에 웬 사람들이...

영농일기 2020/01/16 12:39
어제 상주로 고추 교육을 갔다 왔다.
자닮식으로 유기종 묘목을 기르는 곳이다.
나는 칼라탄 72구 6판을 주문했다.
올핸 모종부터 제대로 골라 해봐야지.

​ 상주 가는 길은 험했다.
'이랴', 옆구리를 들이차도 가는듯 마는 듯,
나의 늙은 애마로는 감당이 안되는 험한 산구비를
가슴을 졸이며 몇번이나 오르내려 찾아갔다.

​ 가봤자 무슨 대단한 수가 있다고....
이 먼길을 가는 나도 참 열심이다..
그러나 도착해보니 100명 가까운 사람이 몰려왔다.
거제에서도 제주에서도 왔단다.
놀랍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
이 사람들, 유기농이 뭔지나 알고 온거야?
농사만 어렵고 돈도 별로 안 되는데......

​ 자닮을 통해 알게 된 오늘 강사이자 육묘장 대표는
농사에 관련된 공직에 있다가 18년전 귀농했단다.
그동안 실패를 거듭하다가 이제야 노하우를 습득했다고.
오늘 오신 발품값은 확실히 거두게 해주겠단다.
그러나 자닮식 영농법을 책으로, 동영상으로 이미 배운 터라
색다른 것은 없었다.
다만 실제 농사를 짓다보면 이론과는 다른 부분이 있다며
자닮 강의와는 다소 다른 의견도 비친다.
당연히 그렇겠지.
나도 느끼던 바다.

​ 내 실패담을 얘기하고 해법을 묻자
예상했던 답변을 내놓는다.
내 생각대로 해야 맞단다.
그러나 무경운 농법에 대해선 우려를 한다.
분명 좋은 농법이지만, 유기농 1,2년 했다고 시도하기엔
땅이 아직 준비가 안됐을 거란다.

​ 어쩌지?
그러나 무경운에 적절해지는 때가 언제인가?
3년 뒤? 5년 뒤?
그러기엔 내 남은 농사 인생이 너무 짧다.

​ 자닮에선 자신을 갖고 권하던데....
자닮 강의를 믿기로 한다.
지금까지도 강의만 믿다가 곤욕을 치르긴 했지만
내가 배운대로 제대로 못한 부분도 있다.
이번엔 잘 해봐야지.

​ 다만 아내가 알까봐 걱정이다.
내가 무경운 한다니 또 엉뚱한 짓 한다고 난리인데
전문가가 말리더란 얘기까지 들으면....
그냥 모르는체 강행할 밖에.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21

Write a comment


◀ PREV : [1] :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82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