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에서 2019/10/20 13:01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을 지으려고 사 둔 땅을 놀리기 아까워
아내와 함께 콩을 심었다.
수확까진 바라지 읺고
농한지세나 물지 않으면 다행이라 했다.
논을 택지로 만들려고 트럭 100대 분의 흙을 부었는데
업자가 나를 업수이 보고
못쓰는 흙을 실어왔기 때문이다.

역시 콩은 제대로 자라지 못했다.
풀들만 무성, 풀에 가려 잘 보이지도 않았다.
그런데 언제 한번 가보니
한 뼘밖에 안되는 키에 콩이 다닥다닥 달리지 않았는가!

토질이 척박하자 자기 키는 안 키우고
자손 남기는데만 온 힘을 쏟은 것 같다.
콩을 심은 뒤 몇번 풀만 뽑다 말고 팽개쳐 두었는데
속도 실하게 여물고 있다.
자식을 위해 하찮은 콩도 자신을 희생하는구나.
한편 기특하고 한편 안쓰럽다.

덕분에 나는 뜻하지 않은 소득이 생겼다.
하지만 콩은 나 때문에 헛수고가 됐네.
미안해서 어쩌지?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01

Write a commen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 [80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