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방래

한담 2019/08/22 13:35
어제 세번째 고추를 땄다.
첫번째는 20kg, 두번째는 70~80kg,
이번에도 70kg 안팎이 될 것 같다.

고추 70kg 따는 것도 만만치 않다.
고생한 아내가 저녁까지 준비하기 힘들 것 같아
외식을 하기로 했다.
읍내로 나가 횟집에서 먼저 술을 한잔 마시고 있는데
조부장에게서 전화가 왔다.
지금 추부라고.
한번 온다더니 정말 온 것인가?
너무 반가웠다.
당장 합석을 하자고 했다.

조부장은 휴가 중인지 처와 함께 왔다.
제주에서 낚시로 직접 잡은 것이라며
아이스박스에 갈치를 담아왔다.
또 회까지 떠서 따로 가져와
갑자기 술상이 푸짐해졌다.

집에 함께 와서 술을 더 마신것 같다.
그런데 기억이 안 난다.
또 필름이 끊긴 것이다.
아내 눈치를 보니 그래도 실수는 안 한 것 같다.
그동안 술을 자주, 거의 매일 마셨지만
이렇게 취한 적이 별로 없는데
어젠 정말 기분이 좋았나보다.

조 부장은 (아니 이젠 조 대표다.
그는 인터넷 전문지를 운영하고 있다.)
아침을 먹고 떠났다.
점심도 함께 하기로 했지만
내가 일이 있어 아내만 함께 했다.
술도 더 먹고 함께 재미있는 일도 해야 했는데....
몹시 섭섭하다.

헤어진지 오래고
사는 곳도 멀리 떨어졌건만
이렇게 잊지 않고 찾아와주니
얼마나 반갑고 고마운가?

나도 이렇게 남에게
기쁨을 주는 사람이고 싶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90

  1. 평창동 2019/08/25 17:56 PERMALINKMODIFY/DELETE REPLY

    ㅎㅎ

    오랫만에 얼굴을 마주하니 정말 반가웠습니다.

    옛 기억이 새록새록,,,

    집도 예쁘게 잘 꾸미고 사시는 모습을 보니 안심도 되고, 보기에도 좋았습니다.

    다시 뵙는 날까지 항상 화이팅입니다요. ^^

    고추도 홧팅!!

Write a comment


◀ PREV : [1] :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 [80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