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기

영농일기 2019/08/10 09:16
어제 건조기를 샀다.
뭐 건조할 게 있다고....
사나 마나 고민했는데
사고 나니 홀가분하다.

농사를 그만 두면 몰라도
내년에도 농사를 짓는다면
고추밖에 더 있을까?
그렇다면 건조기 마련을 미룰 이유가 없다.

또, 농촌에 살려면
건조기는 필수 인 것 같더라.
귀농 현장교육 때 가본 집 마다
건조기 없는 집이 별로 없었다.

건조기도 종류가 다양하다.
한일, 신일, 경동 등 대기업 제품도 있고
농기계 전문 중소기업에서 만든 것도 있다.
나는 무명 벤처기업 제품을 골랐다.
농사도 남들 하는대로 안해 애를 먹는데
건조기로 또 속 썩는 건 아닐까?
부디 그런 일은 없기를.

아내에게도 건조기는 매우 유용할 것 같다.
장난감 같은 플라스틱 건조기를 자주 쓰던데,
이제 무얼, 언제, 얼마나 말리든
빵빵하게 쓸 수 있을 것이다.

건조기를 사는 것으로
결정해야 할 일이 두 개 줄었다.
내년에도 농사를 지을 것인가?
그렇다.
고추농사에 재도전할 것인가?
그러려 한다.

그러나 고추 농사를 지어도
올해처럼 올인하진 않을 것이다.
이 때문에 풀어야 할 숙제가
아직 남아 있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88

Write a commen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79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