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전

영농일기 2019/06/04 10:13
진딧물은 일단 잡은 듯 하다.
그러나 아직 안심할 수 없다.
진딧물은 죽어도 알들은 살아남아
몇일 뒤 알을 깨고 나와 다시 번진단다.
그러니 적어도 3~5일 간격으로
3번은 약을 해야 한단다.

지금까지 4번 약을 했다.
그러나 알들까지 방제가 됐는지는 여전히 알 수 없다.
몇일 전 3단적화를 해준 아내와 동생은
살아있는 벌레들을 여러번 봤단다.
아직도 몇번은 더 약을 쳐야 할 것 같다.

무엇보다 걱정이 되는 것은
고추잎들이 대부분 쭈글쭈글 하다는 것이다.
백기호는 이를 근거로
진딧물 보다 총체벌레가 문제란다.
그는 총채벌레가 번지면 완전히 농사를 망친다며
빨리 총채 약을 하라고 난리다.
그러나 용세 성님은 아니란다.
확대경으로 들여다보니 총채벌레가 없단다.

누구 말이 맞을까?
쭈글쭈글한 고추잎 사진을 찍어
농기센터 황과장에게 보냈다.
병충해 탓인지 영양부족인지
이유를 알려달라 부탁했다.

황과장 말은 약해(藥害)란다.
비료를 잘못 줬거나 방제약이 독해
잎들이 탄 것이란다.
비료는 준 적이 없으니
방제약이 문제인가?
약을 너무 독하게 줬나?
아님 황이 문제가 됐나?

본래 어제 약을 한번 더 하려 했으나
일단 쉬었다.
대신 미생물을 물에 타 뿌려줬다.
만약 황이 문제라면
조금이라도 씻겨 나가기를.....

아침에 밭에 들러
진딧물이 잔득 묻은 잎을 현미경으로 들여다봤다.
(농사를 짓다 보니 별 걸 다 산다.
나, 수평자도 샀다.)
아직도 살아있는 놈들이 있다.
아이고,
바로 또 약을 해야겠구나.

내가 치는 약이 천연약제라는 게
얼마나 다행인가?
화학농약을 이렇게 친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63

Write a comment


◀ PREV : [1] :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46] : [47] : ... [80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