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종

영농일기 2019/04/25 16:50
드디어 오늘 고추 모종 399포기를 심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혼자 하면 6시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아내와 누이동생이 도와 3시간도 안돼 끝났다.

오래 벼르던 일을 해치워 마음이 홀가분하다.
하지만 한 구석엔 찜찜한 부분이 있다.
오늘 심은 게 제대로 심은 것일까?

본래는 땅을 파서 모종을 심고 흙으로 덮은 뒤
물을 준 다음 꺼진 부분을 다시 흙으로 채워줄 계획이었다.
그래야 뿌리가 쉽게 정착하는 것으로 배웠다.
주는 물도 그냥 물이 아니라 미생물 배양액을,
심을 때도 뿌리를 잘라 펴서 심을 계획이었다.
모두가 뿌리 활착을 촉진키 위한 것이다.
이러러면 아무래도 혼자로선 힘들 것 같아
은근히 아내가 와주기를 바랐었다.

그런데 육묘상이 와서 보더니
흙이 습기가 많다며 오늘 물을 주지 말란다.
또 멀칭 매트가 너무 질겨 심는 것도 쉽지 않았다.
결국 모종판에서 뽑아 그대로 심고 물도 주지 못했다.
그동안 수십번이나 머리 속으로 연습한 나의 모종심기는
허망하게 무용지물이 됐다.
일은 빨리 끝나 좋았지만
뭔가 아쉽고 찜찜하다.
제대로 한 것인지 자신이 없다.

내가 하도 걱정을 하니까
누이 동생이 하는 말,
"오빠, 식물들은 생명력이 질겨.
마른 땅에도 꽂아만 놓으면 대부분 살아."

그럴까?
정말 그럴까?
그래야지.
그렇다니 믿을 수 밖에.

오늘 심은 고추 399포기는
직업적 농사로는 아주 적은 양이다.
그러나 나로서는 작년의 농사 실험에 이은
본격 농사 도전이다.
오늘의 결과가
앞으로의 내 길을 결정지울 것이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854

Write a comment


◀ PREV : [1] :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 [78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