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누나?

한담 2007/02/26 20:55
"마이야히  마이야후  마이야호  마이야하~하"

어쩌다 우연히 듣게된 노래 소리,
그 독특하고 이색적인 음조에 귀가 솔깃해진다.
그리고 이어서 들려오는 소리.

"누나 누나의  누나 누나의  누나 누나 누나의"

앞 뒤의 다른 가사는 무슨 소린지 모르겠다.
그러나 누나 누나 어쩌고 하는 이 부분은 묘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설마 나이 어린 동생이 친누이를 부르는 소리는 아닐테고.
요즘 유행한다는 여자들과 연하남과의 연애를 연상시키면서
한편 흥겹고 은근슬쩍 자극적이다.

호기심에 인터넷을 뒤져보니. 세상에나 .........
탤런트 현영이 '누나의 꿈'이라는 이름으로 부른 이노래는
본래 루마니아 출신 3인조 밴드가 부른 것을 리메이크한 것이란다.
원곡에 '누마누마예'가 나오는데 그것을 '누나누나의'라고 바꾼 것.

그런데 누마누마예는 누나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루마니아 말을 몰라서 확실한 뜻은 모르겠으나
문맥으로 볼때 "나를 나를 (버리지) 말라" 정도가 아닐까.
부지런한 어느 네티즌은 원문과 함께 다음과 같이 번역을 해놓았다.

Vrei sa pleci dar nu ma nu ma iei
(브레이 서 쁘레치 다ㄹ 누마 누마 예이)
떠나도 나를, 버리지 말아요

가사의 내용과 분위기도 전혀 딴 판이다.
원곡에선 사랑하는 남녀가 오랜 망설임 끝에 용기를 내서
전화로 사랑을 고백하는 아름다운 내용이다.

원곡엔 후렴부분을 빼고 두가지 목소리가 나온다.
남자임에 틀림없는 매우 굵은 목소리와 상대적으로 여성적인 목소리.
그래서 두 남녀의 대화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실제로 그런지, 한 사람 이야기를 두가지 목소리로 노래하는 것인지는 모르겠다.

여하튼 상대에게 전화를 거는 사람은
자신을 대단히 용감한 사람, 대담무쌍한 사람으로 표현한다.
심지어 무법자라고 허세를 부리기도 한다.
이것은 역으로 그만큼 전화 걸기가 두려웠다는 것,
그만큼 상대에 대한 사랑이 깊다는 것을 말해준다.
그러므로 그는 전화를 통해 대화를 하는 것 만으로도 이미 행복하다.
상대에게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는다.
다만 상대방도 부디 행복하기를 바라며
떠나도 나를 버리지는 말아달라고 호소한다.

이 노래에서는 사랑의 설렘, 불안, 미련, 환희,
이 모든 것들이 느껴진다.
피카소라는 이름을 가진 주인공이
"여보세요, 여보세요, 또 저예요, 피카소"
라고 말할 때에는 그 천진함에 정말 귀엽기까지 하다.

우리 노래는 어떠한가.
나이 어린 남자에게 여자는 '피하지 말고 즐기고 느끼라'고 불 지른다.
나이 따위는 뭐가 어떠냐며 자기와 영원히 알콩달콩 살자고 사정한다.
심지어 거부 안할테니 누나의 손을 잡고 누나의 가슴에 꽉 안기라고 노골적으로 유혹한다.
참으로 천박하고 끈적끈적하다.

어떻게 저런 노래를 이렇게 바꿀 수가 있을까.
이건 원곡에 대한 모독 아닌가.

누마누마가 누나누나와 발음이 비슷하다는 한 가지 사실로
노래 한곡을 완전히 재창작해내는 그 기막힌 상술!
아, 정말 너무나 어이 없고 화가 난다.
     ........................................................

최근 박근혜씨의 동생이자 박정희의 둘째딸인 근영씨가
53세의 나이에 14살 아래의 대학교수와 재혼을 했다 한다.
3년전엔 외아들 지만씨가 16살 아래의 여변호사와 결혼을 했었다.
역시 대단한 아버지에 대단한 아들 딸들이다.
그래도 근영씨,
설마 그에게 '누나누나' 한건 아니겠지요?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60

  1. 조창현 2007/02/28 18:36 PERMALINKMODIFY/DELETE REPLY

    생뚱맞지만,
    과거 어느 시절엔 또래나 후배들보다는 연상에게 호감을 느끼던 때가 있었던듯 해요.
    딱딱거리는 또래보다 웬지 다 이해해줄것만 같은 연상의 이성에게 묘한 매력을 느끼던,,, 최대 10살? 까진 커버가 될 것 같은

    그러나
    언제부턴가(수 년전?)
    생기발랄한 청춘이 좋아지고 그들과 어울려 그들의 생각을 듣고 내 생각도 들려주고 하는 것이 좋아지더라구요. 같이 젊어지는 느낌도 좋고.
    너무 나이가 어리면 부담스럽지만,

    결론은,
    10여살의 연령차이를 극복하고 결혼에 골인하는 커플들을 보면 대단하게 보인다는 겁니다.

    "남자들은 사랑하는 여자와 결혼을 하면 모든 것을 다 준다. 단 지속적인 사랑만 빼고..." 라는 진리를 알기나 하는건지 모르지만요. ㅋㅋㅋ


Write a comment